> 경제 > 경제일반
충북농기원, 단삼 우량묘 조직배양 기술 특허 출원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9:11: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약용 작물인 단삼의 우량묘 생산을 위한 조직배양 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기술은 단삼 마디줄기를 잘라 배양해 어린 식물체로 자랄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법이다.

핵심은 단삼의 식물체 배양 단계별 최적의 조직배양을 만드는 것이다.

단삼은 뿌리가 붉은색이다. 인삼, 현삼, 고삼, 사삼과 더불어 오삼(五蔘)으로 불린다.

주요 성분은 탄시논이다. 최근 다양한 약리작용이 밝혀져 주목을 받고 있다. 콜레스테롤 저하와 심장, 혈관 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삼은 종자와 종근(씨뿌리)으로 증식하는 데 씨앗은 발아율이 낮고 수확까지 오랜 기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

이번에 조직배양 기술이 개발됨에 따라 국내 육성 품종의 우량묘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충북농기원 관계자는 "앞으로 약용 작물인 단삼의 우량묘 생산 기술을 산업화해 지속해서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단삼은 전량 수입되다가 2010년부터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으나 수요량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16년 국내 야생종 단삼을 개량한 '다산' 품종을 육성, 실증재배 등의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