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충북도립대, 수시 1차 경쟁률 7대 1사회복지과 15.1대 1 '최고'
저렴한 등록금 등 홍보효과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9  16:52: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도립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결과, 정원 내 전형에 평균 7.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충북도립대에 따르면 수시 1차 기간 동안 총 354명 모집에 2481명이 지원했다. 

지난 해 수시 1차 모집 경쟁률인 6.4대 1(정원 내 기준 342명 모집·2198명 지원)보다 증가했다. 학과 가운데 최고 경쟁률은 사회복지과로 총 15.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조리제빵과 13.2대 1, 소방행정과 9.5대 1, 바이오생명의약과(3년제) 8.0대 1, 전기에너지시스템과 6.5대 1, 융합디자인과 6.3대 1, 기계자동차과 5.2대 1, 반도체전자과 5.1대 1, 컴퓨터드론과 4.7대 1, 환경보건학과 4.4대 1, 스마트헬스과 2.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수시경쟁률이 증가한 데에는 저렴한 등록금과 각종 장학금 혜택, 공무원 양성반 운영,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이 다양한 혜택이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6월 충북도립대학교가 대학구조개혁평가 D등급에서 3년 만에 자율개선대학으로 전환했고, 중장기발전계획 수립에 따라 지역과 상생하며 학생을 중심으로 한 혁신지향적 대학으로 선포했다는 점도 신입생 원서 모집에 이바지했다고 분석된다.

충청지역과 경기지역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한 찾아가는 입시설명회, 입시전담 관리 고교 증가와 정기방문, 서울과 대전에서 열린 입시박람회에 참가하는 등 공병영 총장을 비롯한 전 교직원과 학생 홍보대사들이 발로 뛰며 입시홍보 활동을 펼쳤다.

그결과 올해 수시 1차 모집 기간 창구접수를 통해 오프라인으로 직접 받은 신입생 원서가 1505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원서 1078건보다 427건 늘어난 수치다.

공병영 총장은 “학령인구감소에도 불구하고 우리 대학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충북도와 옥천군의 아낌없는 지원과, 도민의 관심, 열심히 뛰어온 교직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수시 2차와 정시 모집 기간에도 전 교직원들이 우수 신입생 유치 활동을 통해 2년 연속 신입생 등록률 100%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립대 수시 1차 합격자 발표는 다음 달 23일 대학홈페이지와 개별통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문대학 수시 2차 모집은 오는 11월 6~20일, 정시 모집은 오는 12월 30일부터 내년 1월 13일까지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