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청주 FC, 프로축구단 창단 신청연맹에 의향서 제출…기업구단으로 출범
풍부한 K3 경험·노하우로 안정적 운영
기존 50개社·추가 30곳 스폰서 의사 밝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8:1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충북 청주를 연고로 하는 청주 FC가 프로축구단 창단을 공식 발표했다.

청주 FC는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을 찾아 한국프로축구연맹에 프로축구단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 

청주 FC 김현주 이사장은 "오랜 준비와 기다림 끝에 드디어 연맹에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며 "연맹이 제시한 모든 창단 기준을 충족했기에 차분한 마음으로 연맹의 승인을 기다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2년 '청주 솔베이지'라는 팀명으로 등장한 청주 FC는 2009년 '청주 직지 FC'로 구단명을 바꾸고 K3리그에 참가해왔다. 

2015년 청주 FC로 팀명을 교체한 뒤 2018년 청주시티FC와 통합해 2019시즌부터 '통합 청주FC'로 청주시를 연고 삼아 K3리그에서 착실히 리그 경험과 노하우를 쌓으며 프로화를 준비했다. 

김 이사장은 "풍부한 K3리그 경험으로 안정적 구단 운영능력이 가능하다는 게 다른 신생구단과 비교했을 때 청주 FC의 가장 큰 강점"이라며 "이미 대한축구협회가 청주FC를 '2018 베스트 프런트 구단'으로 선정한 바 있고 내년 시즌 당장 K리그2에서 뛰어도 전혀 부족하지 않을 팀 구성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청주 FC가 프로축구단으로 출범하면 충북, 청주에 프로팀이 없어 어쩔 수 없이 타지로 이탈하거나 축구를 그만두는 지역 유망주들의 좌절을 막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청주 운호중은 2018년 해체했고, 지역의 다른 학원 축구부도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청주 FC 관계자는 "지역에 프로팀이 생긴다면 지금의 위기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충북 내 10개소에 유소년 보급반을 만들어 2000명의 아이들에게 축구의 재미를 전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주 FC는 구단의 항구적 운영과 효율적 경영을 위해 '기업구단'으로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다. 반도체 설비기업인 SMC 엔지니어링과 신동아종합건설이 함께 컨소시엄을 이뤄 창단에 나섰다.

올해 700억 원 매출이 예상되는 SMC 엔지니어링(SMCDM)은 SK 하이닉스, LG 화학, LG 디스플레이, 동우화인캠, SSLM(삼성스미토모)의 주요 협력사로 반도체 설비보존관리, 장비관리, 부품세정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반도체 기업이다.

지난 해 2000억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한 신동아종합건설은 1971년 출범한 뒤 국내 대규모 건설, 토목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중견 건설사로 현재 동남아시아에 진출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기업이다.

두 기업은 "기업이 사회로부터 얻은 성과를 축구를 통해 사회에 다시 환원하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으며 프로축구단의 항구적 운영과 발전을 위해 '원팀'이 되기로 약속했다.

김 이사장은 "두 기업이 축구단의 튼튼한 몸통이 되고, 기존 50개의 후원사에 더해 추가로 최소 30개 이상의 기업 스폰서를 확보한 만큼 운영자금의 지속적 확보엔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청주 FC는 국내 감독뿐만 아니라 국외 감독 후보와도 접촉해 코칭스태프를 구성할 계획이다. 

김 이사장은 "우리 선수들을 최고의 선수들로 성장시켜줄 감독이라면 국적과 피부색은 고려 대상이 아니"라며 "코칭스태프와 선수 선발 시 우리가 가장 중점적으로 고려하는 두 가지는 비전과 능력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