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세종 자율주행차, 안전성 확보가 관건내년 BRT·중앙공원 일부 주행 전망
흔들림·보행자 등 돌발상황 극복할
첨단기술 도입과 보완책 마련 필요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9:17: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자율주행차 센서.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30일 세종에서 선보인 자율주행차는 정부가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한 지 두 달이 지난 가운데 세종시에서 시범운행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대로라면 당장 내년부터 세종시 일원(BRT전용도로 및 중앙공원 일대)에서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문제는 그동안 안전성 논란이 불거졌던 자율주행차가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한층 더 발전해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국토교통부, 세종시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시승운행은 '기대 반 우려 반'이었다.

가장 큰 기대는 스마트도시의 핵심사안 중 하나인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자율주행산업'이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점이다. 현장브리핑을 통해 전해진 기술력은 총6단계 중 3.5단계로 이 정도면 내년 말 세종시 일원에서 자율주행차를 일반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다.

세종시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BRT 일부 구간과 중앙공원 일부지역 등에서 단계별 실증을 거쳐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자율주행버스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국토부가 BRT 임시운행허가를 완료한 상태로 14인승 현대 쏠라티에 자율주행 핵심 부품을 장착한 개조 차량이 운행될 예정이다.

세종시는 1단계인 2020년까지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 및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단계 2021년에 실증 구간과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2022년 이후에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하는 것이 목표다. 

이 같은 기대감과는 달리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시속 50㎞ 설정으로 운행된 시승차량이 터널을 통과하면서 흔들림이 감지되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현상은 GPS 수신방식으로 운행되는 차량이 수신감도가 떨어질 때 나타나는 것으로 보완이 시급한 사안으로 지적됐다.

자율주행차량의 가장 큰 장애물로 안전성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보행자와 낙석, 도로 여건 등 예상치 못한 돌발상황이 발생할 경우, 이를 어떻게 감지하고 극복할 지가 관건이다.

이에 따라 자율주행차 운행에 대비한 첨단기술 마련과 보완책 등 크고 작은 과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관계기관의 대책이 주목된다. 

[관련기사]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