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동아시아 고판화의 아름다움'청주고인쇄박물관, 특별전 개최
12월 22일까지 '인쇄문화의 꽃'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6  18:17: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수성노인도.
   
▲ 정희대왕대비발원법화경변상도.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충북 청주고인쇄박물관이 올해 특별전으로 '인쇄문화의 꽃 : 동아시아 고판화의 세계'를 열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국내 유일의 고판화 전문박물관인 명주사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을 초청, 동아시아의 한국·중국·일본 판화사의 주요 흐름과 삼국의 문화사적 교류 양상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는 동아시아의 삽화 판화, 예술 판화, 문양 판화를 살펴볼 수 있도록 총 3부로 나눠 구성됐다.

1부 '동아시아 삽화 판화의 세계'는 한국·중국·일본이 문화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종교, 문학, 미술, 윤리서 등의 삽화 판화를 선보인다.

초기 판화의 주요 축을 이루는 불교 판화, 동아시아 회화 전통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한 중국 간행 화보류와 삽화 소설, 효(孝)가 주제인 '부모은중경' 등이다.

2부 '동아시아 예술 판화의 세계'에는 3국 각각의 특색 있는 판화가 소개되고 있다.

중국 청대 소주 연화 '당시선화보 : 夏日題老將林亭圖(하일제노장임정도)'와 대형'수성노인도', 일본 우키요에 대표 화가인 카츠시카 호쿠사이와 안도 히로시게의 작품, 한국의 대표 민화인 '호작도'·'문자도'·'십장생도' 등이다.

마지막 3부 '동아시아 문양 판화의 세계'는 우리 생활을 아름답게 꾸며주고 사람들의 염원을 담아내기도 했던 능화판, 시전지, 부적, 세화 등으로 꾸며졌다.

이외에 일본 지은원(知恩院) 소장의 고려 시대 '오백나한도'가 원본이며 19세기 일본 에도시대에 제작됐다고 알려진 대형 작품 '오백나한도 목판화'도 만나볼 수 있다.

이 판화는 현재 국내에서 단 한 점만 발견된 매우 희귀한 작품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인쇄문화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고판화의 다양한 면모와 쓰임, 그리고 그 아름다움을 만끽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고인쇄박물관 학예연구실 학예팀(☏ 043-201-4295)에 하면 된다.

전시는 오는 12월 22일까지 계속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