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서초동·광화문 집회'
靑 입장 표명 없어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6  19:11: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청와대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 일대에서 열린 '조국 수호·검찰 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앞두고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지난 3일 광화문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보수 우파 진영의 '광화문 집회'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특별히 내놓은 견해가 없었다.

보수-진보 진영 간의 집회 규모를 통한 세 대결 경쟁에 사실상 불을 지른 지난 달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집회 이후 청와대는 관계자들이 브리핑 석상이나 문자 메시지 등를 통해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관행적 답변만 간간히 내놓을 뿐 이렇다 할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가 진영간 대결로 치닫고 있는 집회에 대해 언급을 피하는 이유는 어떤 메시지를 내놓더라도 양측의 대립을 조절하는 효과를 내기 어려운 데다 자칫 의도치 않은 상황으로 악화시키킬 우려가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서초동-광화문 집회가 갈수록 세 대결 양상이 확산돼가는 추세여서 청와대가 마냥 손을 놓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 국론 분열, 정치 실종을 방관한다는 또 다른 비판이 제기될 수 있어 조만간 어떤 입장 정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는 예측하기 어렵지만, 국론 분열과 세 대결 집회 현상을 초래한 장본인인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선 현 상황을 종식시키는데 효력을 내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이 청와대의 결단에 장애가 되는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정례 청와대 참모진 회의인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어떤 내용이든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야당 대표 시절 늘 소통을 중시해왔던 문 대통령이 점차 거세지는 반대세력을 향해 포용하는 의지를 보일지, 대결 구도를 지속하게 될지 정치권의 전망도 엇갈리고 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