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 시정사업' 전면 재검토 요청조승래 의원 "동북아역사재단 뒤늦은 조치 방식 벗어나야"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6  19:14: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동북아역사재단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 시정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갑)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동북아역사재단 국정감사에서 "최근 문제가 된 국내 공공기관 홈페이지의 '일본해' 표기는 홍보와 안내를 통해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문제였음에도 이를 시정하지 못했다"며 "이는 동북아역사재단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시정사업'이 해외 민간 사이트에만 국한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어 "재단은 공공기관이 웹이나 앱을 개발할 시 구글의 한국어판 지도소스가 아닌 글로벌판 지도소스를 사용하면 표기오류가 발생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국내 공공기관은 모니터링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달 대통령이 일본해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엄중경고를 한 이후, 교육부와 함께 지난 달 말 교육부 및 교육청, 산하 기관 홈페이지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전수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 의원은 "이번 계기를 통해 동북아역사재단이 역사 왜곡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문제의 발생을 예방하는 재단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뒤늦게 시정조치만 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실효성 있는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 시정사업을 위해 프로세스를 재점검하고, 국민들에게 재단의 존재 이유를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