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또다시 태풍… 19호 '하기비스' 북상올해 가장 강력히 발달 예상
규모도 커 한국 영향 가능성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7  20:49: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이는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북상하고 있다.

'하기비스'는 강도가 세고 규모도 커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괌 동북동쪽 약 550㎞ 해상에서 시속 27㎞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이 태풍은 이번 주 일본 오키나와 부근까지 접근한 뒤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꿔 일본 규슈 남단 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졌다.

예상 경로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을 보면 오는 9일 오전 9시쯤 괌 북서쪽 약 830㎞ 해상에 있을 때 초속 53m, 오는 10일 오전 9시쯤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90㎞ 해상에 이르렀을 때 초속 55m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29∼30도의 고수온 해역을 상하층 간 바람 차이가 없는 조건으로 지나며 계속해서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하고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우리나라에서 매우 멀고, 찬 대륙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진로나 이동 시각이 달라질 수 있다"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기비스'가 한국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한반도 주변으로 이동해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한국이 태풍 영향을 받은 것으로 간주한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제18호 태풍 '미탁'을 포함해 총 7개다.

태풍이 추가로 오면 올해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된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