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석탄발전소 가동률 제한에 손실 150억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 "합리적 보상 방안 검토해야"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7  19:52: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발전소 가동률을 제한하면서 5개 발전사가 입은 손실이 150억원을 넘어 정부의 비용 보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에 따르면 한국남동발전 등 5개 발전사는 지난 해 11월부터 총 18차례 '화력발전 상한 제약'이 발령되면서 152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화력발전 상한 제약' 1회 발령 시 발전사마다 약 9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셈이다. 

화력발전 상한 제약은 전국 60기 화력발전소의 발전량을 정격용량 대비 80%로 제한해 가동하는 제도로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고 있다.

정 의원은 "화력발전 상한 제약으로 인한 손실이 증가하면서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으로 예상되나 전략산업 전반을 주관하는 산업부나 계통운영을 담당하는 전력거래소 모두 상한 제약으로 발생하는 비용추계에 대해서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5월 개정된 '전기사업법 시행령 34조'에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는 경우 3조8000억원 규모로 조성된 '전력산업기반기금'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어 손실 보상이 가능하다는 것이 정 의원의 주장이다.

정 의원은 "화력발전 상한 제약으로 인한 손실보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발전사의 재무상황 악화와 전력구입비 증가로 전기요금을 인상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 강도 높은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논의됨에 따라 손실액과 비용증가액을 합리적으로 보상할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