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세종시교육청, '한글책임교육 공감 한마당' 개최한글은 1학년이 교육 적기
최성열 기자  |  csr4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9  16:33: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2019 한글책임교육 공감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토크콘서트에서는 문자교육의 적기가 초등학교 1학년인 것을 고려해 학생 성장에 맞는 교육을 해야 한다는 것과 이전 누리과정에서는 다양한 놀이를 통한 학생들의 창의성을 신장하는 것이 필요하고 그 바탕 위에 자연스럽게 학생들이 문자교육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강조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2015 개정교육과정에 따른 저학년 한글 교육시간(27시간→68시간) 확대는 입학 전 한글 교육을 위한 사교육 부담을 덜고 공교육 테두리 안에서 한글을 보다 체계적으로 가르치기 위한 것"이라며 " 교육청은 저학년 교사들의 한글 지도 역량 강화와 한글 교재, 교구비를 지원하고 특별 지도가 필요한 학생들을 따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날 행사에서 한글을 익히지 않고 입학한 학생들이 학교에 들어가서 차근히 한글을 익혀가는 교실 사례가 다수 소개됐고 예비 초등학생을 둔 학부모님들의 한글 교육에 대한 궁금증이 질의로 이어졌다.

 한 학부모는 "사교육 기관에서 하는 한글교실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들을 보면서 내심 입학 전에 우리 아이도 한글을 가르쳐야 하지 않을까 하고 고민을 많이 했는데, 오늘 이야기를 들으면서 안심이 되었고 학교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한글은 학교에서 배워도 늦지 않다는 믿음을 학부모님들이 가지시고, 우리교육청도 아이들을 안심하고 학교에 입학시킬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행사에 참석하신 부모님들도 아이의 성장 발달에 맞는 교육을 위해 지금은 아이와 열심히 놀아주고 기다려 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세종=최성열 기자 

최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