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세종시 '빨대효과' 심각2015년부터 올해 9월까지
수도권서 전입자 26% 불과
충청권서 이주자 60% 차지
당초 목표 '균형발전' 무색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9  20:4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국토균형발전과 수도권 인구 분산이라는 목표로 조성한 세종시가 대전과 충남북 인구로 채워지는 등 '충청권 빨대효과'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 을)이 세종시로부터 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9월까지 5년간 세종시로 전입한 27만7594명 중 전출지가 수도권인 비율은 26.0%(7만2317명)에 불과했다.

이와는 달리 대전 37.4%(10만3937명), 충남 11.6%(3만2299명), 충북 11.0%(3만476명) 등 충청권에서 세종시로 이주한 비율이 60.0%가량을 차지했다.

산술적으로는 10명 중 6명이 충청권 인구로 채워진 셈이다.

인구 유출이 가장 심각한 곳은 대전으로, 이 기간 중 세종으로 이사한 인구가 10만2371명인데 비해 세종에서 대전으로 주민등록을 옮긴 인구는 2만4948명에 불과했다.

강 의원은 "애초 세종시 조성 취지가 수도권 집중 완화인데 충청권에서 수도권보다 2배 이상 많은 인구가 세종시로 흡수됐다"며 "대전의 경우 하루 평균 60여 명이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주하고, 세종에서 대전으로는 15명만 옮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세종시를 통한 수도권 인구 분산 효과를 높일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박덕흠 국회의원(괴산·보은·옥천·영동)도 "세종시는 국토 균형 발전을 명분으로 충청권 공조를 통해 만들어졌으나, 인구를 인접 충청권에서 흡수하고 이로 인해 주택가격이 급등하는 등 많은 부작용을 낳았다"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예산으로 세종시 기반시설을 건설하는 등 충청권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세종시가 충청권 상생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 만큼 인접 시·도와 연계한 균형 발전이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요구했다.

국감의원들은 충청권 공조를 통해 이뤄진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결과적으로는 충청권 상생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 만큼 인접 시·도와 연계한 균형 발전이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세종시가 행정중심복합도시라는 이유로 중앙정부로부터 우선적으로 예산을 지원받는 등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세종시가 충청권 주변 도시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국회 등 헌법 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해 인구 50만명을 채우면 그 효과가 다른 도시로 넘쳐 흘러가는데 아직 그릇을 채우지 못한 상황"이라며 "충청권 시·도지사 협의회 등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유지하면서 상생발전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