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文 대통령 지지율 마지노선 무너지나조사 결과 '잘한다' 32.4%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9  19:25: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32.4%라는 집권후 최악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4%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8%p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만 긍정 평가가 48.4%로 부정 평가(32.1%)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섰다. 

지역별로는 호남에서만 긍정 평가가 53.9%로 부정 평가(20.9%)를 크게 앞섰다. 

반면 보수진영의 본산 격인 대구경북에서 44.5%p(긍정 18.5%, 부정 63.0%)로 부정이 긍정을 큰 차로 앞섰다. 

선거 때마다 캐스팅보트를 발휘한 충청에서는 긍정 27.6%, 부정58.3%였다. 

서울은 부정 30.6%, 긍정 52.6%로 나왔으며, 부산울산경남은 금정 29.1%, 부정 49.6%, 인천경기는 긍정 35.2%, 부정 48.4%으로 나왔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악의 수치다. 지난 달 23·24일 중앙일보가 창간 기획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정운영을 잘 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이 37.9%로 나타났던 것보다 5.4%p나 더 하락한 것이다.

당시 조사는 발표되지 않았다.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 대상으로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의 전화면접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2.1%,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p다.

조국 가족 수사 이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추월하며 50% 이하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권에서 마지노선으로 여겨왔던 40%대를 유지했다.

이러한 추세가 무너진 데 대해 여권과 청와대가 여론조사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임준형
조국 수호를 위해 본인이 책임지고 임명을 했으니 국민을 분열시키고 독재정치를 하고 끝까지 아집으로 면피하려고 하니....기가 찰 노릇이다. 20%대로 추락해야 정신 차릴거야~~~
(2019-10-10 22:46:3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