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청주 소각장만 6곳… 신·증설 보류를"1일 1448t 폐기물 처리… 전국 물량 18% 차지
신창현 의원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 기다려야"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9:07: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소각장이 밀집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폐기물을 처리하는 충북 청주에 소각장을 신·증설하는 것을 보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경기 의왕·과천)이 환경부와 청주시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주 지역의 6개 소각업체는 1일 1448t의 폐기물을 소각하고 있다.

전국 68개 소각업체가 처리하는 7970t의 18%를 차지한다.

이런 상황서 현재 신·증설을 추진 중인 4개 업체가 인허가를 받으면 소각용량은 848t이 증가한다. 청주시 반경 13.5㎞ 이내에서 전국 소각용량의 26%를 처리하게 된다.

더 심각한 것은 충북 사업장의 발암물질 배출량이 2016년 기준 1760t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1위를 기록했다.

청주 지역 6개 소각업체는 최근 10년간 염화수소, 다이옥신, 질소산화물 등을 초과 배출해 행정처분을 받기도 했다.

이 중 클렌코(옛 진주산업)는 최근 5년간 배출허용기준 초과, 다이옥신 기준치 5배 초과, 폐기물 보관 부적정, 시설 무단 증설 등으로 환경부에서 9건, 청주시에서 12건 등 총 21건이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았다.

클렌코는 이 기간에 6212만원의 초과배출 부담금을 부과받았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다나에너지솔루션과 한세이프도 같은 기간 각각 5383만원(전국 4위), 2369만원(전국 17위)의 초과배출 부담금이 나왔다.

환경부는 청주시 북이면 반경 2㎞ 이내에 소각시설이 집중 설치되고 일부 암 발생이 다른 지역보다 높은 점 등을 고려해 주민건강영향조사 실시 계획을 수립 중이다.

신 의원은 "청주에 폐기물 소각장이 6개나 몰려있는 것은 비정상"이라며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클렌코의 소각시설 신·증설은 보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열리는 환경부 국정감사에 클렌코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폐기물 처리와 배출물 관리 실태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