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남교육청-NH농협 업무협약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 지원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9:24: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지철 충남교육감(오른쪽)이 NH농협 충남영업본부와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교육청은 10일 NH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와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전자결제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1월부터 관련 서비스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수요자 중심의 업무 시스템을 구축해 특수교육 대상 학생과 가족들이 불편함 없이 치료지원 서비스를 이용하고, 교직원의 업무경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그동안 도교육청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28조에 의거해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이 치료지원기관에서 물리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왔다.

그러나 학부모와 치료지원기관은 치료 후 분기별로 영수증을 모아 학교에 제출하고, 업무 담당자는 치료지원 일자, 내용 등을 일일이 확인한 후 치료기관으로 비용을 송금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치료지원 전자결제카드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내년부터 시스템이 도입되면 학생들은 치료지원 제공기관에서 치료지원을 받은 후, 전자결제카드로 비용을 내게 된다. 카드 발급 대상은 치료교육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치료지원 제공기관으로 등록한 가맹점을 이용하는 학생이다. 

도교육청은 투명하고 체계적인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제도 정착을 위해 관련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사용자 설명회 등을 실시할 예정이며, 관련 기관에 대한 정기적인 관리·감독을 실시해 수요자 중심의 치료지원 운영체계를 정착시킬 방침이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