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국회 세종의사당 공방 예고民, 기능확보 위해 설립 '속도'
韓, 국회차원 논의 먼저 '신중'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20:40: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함께 세종시의 핵심현안사업으로 떠오른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둘러싸고 정치권의 치열한 공방이 예고됐다.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의 기능 확보를 위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국회 차원의 논의가 먼저라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민주당은 국회법 개정안 발의에 이어 국회사무처가 수행한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특위까지 구성하는 등 세종의사당 설립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은 "법적인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하는 사안"이라며 국회 차원의 합의를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를 중심으로 용역설계비까지 마련한 민주당은 대의적 명분론을, 한국은 신중론을 견지하는 모양새여서 사실상 국회 차원의 합의가 녹록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같은 대립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를 통해 더욱 뚜렷해졌다.

여당인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당위성을 주장한 반면,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로 예정됐던 세종의사당 설치 후보지 현장시찰 일정까지 보이콧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집권여당의 일방적 독주에 야당이 견제구를 날렸다'는 해석까지 나왔지만 향후 의사당 건립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간 힘겨루기 양상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이와 관련, 이춘희 세종시장은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세종의사당 건립과 관련, 국회 운영위가 한번 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사당 설립을 위한 연구용역비 반영 또한 국회 논의 과정을 거쳐 이뤄진 사안"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시장은 "대승적 견지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는 여·야를 막론하고 거스를 수 없는 사안이라 생각한다"며 "당정협의회는 물론, 충청권 4개 시·도지사 협의회 등 여·야를 막론하고 이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국회차원에서 반드시 논의되어야 할 사안들이 어떤 방식으로 논의되고 조율될 지 주목된다.

이와 함께  그동안 대외적으로는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해서 찬성 기류 속에서 신중론으로 돌아선 충청권 야권 의원들의 입장표명에 지역정가는 물론,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