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보은
소문난 잔치 볼거리, 먹을거리 가득... 보은대추축제 성료충북 농특산물 판매분야 축제 넘사벽
심연규 기자  |  sim77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4:57: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1일 개막한'5000만 전국민이 함께 즐기는 2019 보은대추축제'가 20일 충북 보은군 보은읍 뱃들공원 주무대에서 폐막식을 끝으로 10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및 국·내외 경기침체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추축제는 개막 이후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인산인해를 이뤄 전국 최고의 농특산물 판매 축제임을 재확인했다.
 10일간의 보은대추축제 기간에는 개·폐막 축하공연과 김범수, 조항조, 박상민, 임창정 등 국내 정상급 가수 등 총 43차례의 공연이 펼쳐졌다.
 대추떡 만들기를 비롯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등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이 34개 부스에서 운영되고, '보은군민의 날', '충북 민속예술 축제' '오장환 문학제', '사과따기 체험행사' 등 연계· 부대행사가 연일 이어지며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대추축제 개막식 및 속리산단풍가요제 축하 세레머니로 150대의 드론을 활용한 드론아트쇼 2회공연, 중부권 최대의 가요제인 '제24회 속리산단풍가요제'와  중부권 유일의'제13회 보은 민속 소싸움 대회' 등 규모와 인지도 면에서 손색이 없는 연계행사로 다양한 볼거리 더해 축제를 풍성하게 만들어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는 평을 얻고 있다.
 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가을철 야외활동을 원하는 관광객들의 니드(need)를 충족시키기 위해 아낌없는 대추시식을 통해 관람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는 프로그램을 축제기간 적절히 배치하였으며, 대추를 비롯한 80여종에 달하는 다양한 보은 청정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믿고 사갈 수 있도록 판매자가 명찰을 달고 팔면서 명함을 동봉하는'판매농가 실명제'가 정착된 것이 많은 관광객 방문과 농특산 판매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올해 대추축제도 지난해 못지 않게 흥행에 송공했다고 확신한다"며, "특히, 요즘 사람들이나 매스컴에서 역시 보은대추축제라는 말이 종종 들리는데 이러한 성과는 축제를 함께한 일일 250여명에 달하는 자원봉사자와 축제관계자, 신뢰할 수 있는 청정농산물 생산에 애쓴 농민들 덕분"이라며, "2019 보은대추축제에 와주신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내년에는 더욱 풍성하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결초보은 하겠다"고 말했다./보은=심연규기자

심연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