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도시철도, 인디밴드 희망 버스킹 마무리19일 반석역에서 '타임플라워' 역사 버스킹 개최, 3개월 순회공연 성료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6:12: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지난 19일 반석역 인디밴드 '타임플라워'의 꽃을 피우다(BLOOSUM) 공연을 끝으로 도시철도 버스킹 공연을 마무리했다.
 공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동네방네 들썩들썩 싱글벙글 대한민국 '2019 신나는 예술여행 프로그램'을 유치해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8월부터 도시철도 6개역을 매달 2회씩 순회공연을 펼친 인디밴드 '타임플라워'는 △tvN 알쓸신잡 삽입곡 그대로 오후 △행복을 찾아서 가는 길 △도전(Try) △살아있음을 느껴라(Feel alive) △화내지 말아요(Don't lock back in anger) 등을 열창하며 희망과 용기를 전달했다.
 대전도시철도 김경철 사장은 "공공교통 도시철도에서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최근 취임사에서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박훈기 고객운수팀장은 "내년에도 더 알찬 공연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도시철도 시청역, 서대전네거리역 예술무대 공연과 역사 버스킹 및 전시회는 모두 무료로 진행 중이다. /대전=이한영 기자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