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산업·기업
충남도-인니 서자바주
경제 등 교류·협력 확대
대표단, 현지서 투자정상회의
스마트시티 기업 등 진출 살펴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8:33: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남도 대표단은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국제협력국 도니 램던 국장 등과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세계에서 인구가 4번째로 많은 인도네시아의 경제 성장을 이끌고 있는 서자바주와 교류 물길을 넓힌다.

도는 최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에 도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등 4명으로 구성한 대표단을 파견했다.

20일 도에 따르면 대표단은 지난 18일 서자바투자정상회의에 참석해 도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 등의 인도네시아 진출 방안을 살폈다.

앞서 17일에는 서자바주 리디완 카밀 주지사와 환담을 통해 양 지역 간 국제교류 의향을 확인했다.

서자바주정부와 인도네시아은행이 마련한 투자정상회의에는 우리나라, 미국, 일본, 싱가포르, 영국 등 13개국 지방정부 및 투자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도심철도와 고형쓰레기 처리, 수도 관리, 신공항 도시 개발, 신산업단지 및 도시 개발, 특별경제구역 등 서자바 주요 프로젝트 설명과 각 프로젝트별 비즈니스 상담이 진행됐다. 

도 대표단은 또한 서자바주 국제협력국 도니 램던 국장을 비롯한 실무진과 양 지역 간 교류 사업 및 이에 관한 실행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도와 서자바주는 앞으로 △도내 기업의 할랄시장 진출에 따른 협력 등 경제 분야 △미세먼지 대응 등 환경 △쓰레기 처리 등 도시 경영 △문화·예술·체육 분야 교류 △아열대 작물 연구·개발 등 농업 △지역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서자바주는 특히 스마트시티를 기반으로 한 도시개발과 할랄관광 활성화, 서자바주 상공회의소와 도 상공회의소 간 교류에 큰 관심을 보였다.

홍만표 도 아주팀장은 "이번 방문은 양 지역 간 국제 협력 촉진은 물론, 신공항 도시 개발과 신산업단지 및 도시 개발 사업 등 서자바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대한 도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들의 참여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지속적인 실무 협의를 통해 도내 기업들이 서자바주에 진출할 경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네시아 자바섬 서쪽에 위치한 서자바주는 충남의 4.5배인 3만9137㎢의 면적에 인구는 4600만 명에 달하는 광역주다.

수도 자카르타와 연접한 교통의 요지이며, 최근 신공항 건설을 완료하는 등 인도네시아 경제 성장을 이끌어 가고 있는 경제·문화의 중심지다.

자동차 산업과 섬유업 등이 발달해 있으며, 차와 커피로도 유명하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