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내홍’ 심화…‘보수대통합’본격화 계기될 듯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8:36: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바른미래당이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의원 계열의 비당권파가 서로 비판 공세를 이어가며 내홍이 심화되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분열 양상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 발 정계개편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손 대표는 지난 19일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을 겨냥해 “자유한국당에 가서 공천받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한국당 가겠다는 사람 말리지 않겠다. 갈 테면 빨리 가라”고 공세를 폈다. 

손 대표는 전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보수진영 시민집회인 ‘조국 전 장관 일가 엄정 수사 및 검찰개혁 촉구 결의대회’에서 ‘비상행동’ 모임을 향해 “문재인 정권 실정에 한국당 지지율이 좀 오르는 것 같으니 거기 붙어서 공천받아 국회의원 공짜로 해볼까 한다”고 비난했다.

또 최근 보수통합을 위해 황교안 대표와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개혁보수를 하겠다고 했는데 황교안과 만나겠다니 그게 개혁보수인가. ‘꼴통보수’를 다시 추구한다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현재 내홍으로 엉망이 된 것은 머릿속에 한국당 공천받을 생각만 하는 사람들이 당을 분열시키고 망가뜨리려고 하기 때문”이라며 “변화와 혁신이 아니라 분열과 파멸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비당권파인 하태경 의원은 손 대표에게 반격을 가했다. 하 의원은 당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최고위원을 직위해제 한 것을 지적하며, “손학규 대표의 연이은 징계와 폭정으로 바른미래당의 ‘바른’도 ‘미래’도 모두 날아갔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어 “손 대표는 안철수·유승민이 만든 정당을 완전히 말아먹었다”며 “겪어 보니 손 대표는 조국보다 더 염치없는 정치인으로, 조국은 손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고 원색적 비난을 퍼부었다. 

또 하 의원은 “구시대 정치를 뒤집어엎고 새 정치를 여는 것이 힘들어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낡은 정치를 허물고 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이탈’을 계기로 보수대통합의 큰 그림이 만들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조국’정국을 통해 시민동원 능력을 과시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한국당이 본격적으로 바른미래당 내 보수세력을 끌어안아 ‘보수대통합의 수순을 밟게 될 것이으로 관측하고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 처리와 공수처 법안 처리 등 양당의 현안이 쌓여 있어 통합이 이뤄지기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내년 총선 공천의 윤곽을 드러날 즈음인 12월 중순쯤엔  대략적인 통합의 실체가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