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제주항공, '비행하는 엄마 승무원' 힐링시간 만든다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0  19:11: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8일 제주항공 객실본부 회의실에서 엄마승무원들이 감성코칭 및 선후배 멘토-멘티 프로그램에 참여해 육아 스트레스 등 서로의 고민을 나누고 공감대 형성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제주항공이 모성보호 및 일과 가정의 양립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제·주·여·행 프로젝트' 일환으로 비행하는 워킹맘 힐링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여·행'은 '제주항공 여성과 가족이 행복한 회사'의 줄임말이다.

일하기 좋은 조직풍토를 만들어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다.

제주항공이 엄마 승무원을 대상으로 시작한 이번 프로그램은 2세에서 6세 자녀를 둔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받아 진행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워킹맘 감성코칭 및 선후배 워킹맘 멘토-멘티 프로그램을 통해 육아 스트레스 등 서로의 고민을 나누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월 1회 선후배 워킹맘이 함께 비행하는 멘토-멘티 비행스케줄도 운영키로 했다.

제주항공은 이에 앞서 일반직 육아휴직 복직자를 대상으로 이들의 심리적 안정과 적응을 돕기 위해 감성코칭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임신한 직원들에게는 축하선물과 임신부임을 알 수 있는 특별한 사원증을 선물해 동료들이 배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임직원 자녀 초청, 객실승무원 부모 초청 등을 통해 업무환경을 경험하고 제주항공의 미래를 설명하는 '가족의 날'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아버지의 자기 돌봄이 자녀에게 미치는 영향과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한 '아버지 교실' 운영, 소정근로시간 내에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시차 출퇴근제' 운영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