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괴산
외국인 계절근로자 78명 입국, 괴산서 절임배추 생산 돕는다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4:30: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 기자] 충북 괴산군은 2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외국인 근로자와 관내 농가주 등 총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환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란, 농업의 계절성을 고려, 농번기 인력난 지원을 위해 외국인 근로자를 단기취업비자(C-4) 체류자격으로 3개월까지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지난 2015년 처음 도입된 이 제도는 2016년까지 시범사업을 거친 뒤 2017년부터 전국적으로 본격 시행되고 있다.

 이번에 입국한 78명의 계절근로자는 괴산군과 자매결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우호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중국 집안시에서 온 인력이다.

 계절근로자는 오는 12월 13일까지 50여 일 간 괴산의 대표 농·특산물인 절임배추를 생산하는 관내 농가 35곳에 배정돼 일손을 돕는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인력이 부족한 관내 절임배추 생산농가에 큰 힘을 보태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상반기에도 중국과 캄보디아에서 온 82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일손이 부족한 괴산지역 내 옥수수, 고추, 담배농가에서 석 달간 구슬땀을 흘리고 귀국했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