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파인트리, 25일 감성콘서트 '여행'단양 대강초서 찾아가는 문화 활동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8:16: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파인트리.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지역의 감성밴드를 표방하는 '파인트리'가 오는 25일 오전 11시 단양군 대강초등학교에서 찾아가는 문화활동인 감성콘서트 '여행'을 진행한다.

파인트리는 국악이라는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에 맞게 변모시켜 대중들에게 더 쉽게 다가가기 위해 구성된 국악 그룹이다.

이번 공연에서 파인트리는 제일 동포 양방언이 처음 제주에 갔을 때 검은 현무암·오름·검푸른 바다가 어우러진 제주도의 풍광과 소리에 반해 아버지의 어린 시절을 나름대로 상상하며 쓴 곡인 '프린스 오브제주'를 비롯해 KTX 종착 배경음악으로도 알려진 'Happiness', 제주도 대표 민요 '너영나영',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OST 중 '안녕'·'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대금과 소금에 여승헌, 해금에 최경숙, 가야금에 성숙진, 건반에 유정선, 퍼커션에 김재춘, 민요에 이승희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