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육상‧ 마라톤
청양군청 오주한, 올림픽 출전권 확보귀화 후 첫 출전 경주국제마라톤서
2시간 8분 42초 기록 … 기준 충족
이용현 기자  |  loh369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8:19: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20일 열린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청양군청 오주한 선수가 결승선에 들어오고 있다.

[청양=충청일보 이용현 기자]충남 청양군청 소속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이 지난 20일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시간 8분 42초 기록으로 골인, 사실상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날 30km 지점부터 선두그룹에서 멀어지는 듯했던 오주한은 특유의 막판 뒷심을 발휘, 2시간 8분 21초로 우승을 차지한 케네디 키프로프 체보로르(29·케냐)에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오주한의 이날 기록은 한국국적 취득 후 첫 공식 기록으로 도쿄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기준기록(2시간 11분 30초)보다 3분 이상 빠르다. 한국국적 남자 마라토너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한 건 오주한이 첫 주자다. 

오주한의 기록은 대한육상연맹의 귀화 후 3년경과 규정에 따라 비공인 한국기록으로 분류될 예정이지만, 도쿄올림픽 출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오주한은 2015년 7월부터 2018년까지 청양군체육회 소속 선수로 활동해왔으며, 국적취득 후 청양군청과 다시 입단계약(2019~2022년)을 맺었다.

오주한은 현재 국내 개최대회 최고기록 2시간 5분 13초를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국제마라톤대회 우승 4회(2012년, 2015년, 2016년, 2018년), 경주국제마라톤대회 우승 3회(2011년, 2012년, 2015년) 등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경기 후 오주한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처음 출전한 대회인 만큼 욕심내지 않고 올림픽 기준기록 통과를 겨냥했다"면서 "지금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훈련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주한을 발굴해 오늘에 이르게 한 오창석 백석대 교수에 따르면 이날 출전권을 따낸 오주한은 내년 도쿄올림픽까지 마라톤 풀코스를 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 교수는 "두 번째 조국인 한국에 메달을 선물하기 위해 여타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훈련에만 전념하겠다는 것이 현재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