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 … 혐의 11개사모펀드·자녀 의혹 등 강제수사 벌인지 55일 만
입시업무 방해·횡령 등 적용 … 내일 피의자 심문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20:46: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1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와 자녀 입시, 웅동학원 소송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를 시작한 지 55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의혹,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정 교수에게 11개 범죄 혐의가 있다고 보고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 등 위조하거나 허위로 발급받은 서류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2013∼2014년 딸 A씨(28)의 국공립·사립대 입학전형에 제출해 해당 대학 입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허위작성공문서행사·위조사문서행사)를 받는다.

또 동양대 영어영재센터장으로 근무하던 2013년 A씨를 영어영재교육 프로그램·교재개발 연구보조원으로 등록해놓고 보조금 수백 만원을 허위로 수령한 혐의(보조금관리법 위반)도 있다. 

검찰은 당시 대학 학부생인 딸이 연구개발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서는 업무상횡령과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생과 함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투자한 뒤 처남 명의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억 5795만원 가량을 수익금 명목으로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코링크PE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씨가 실소유주로 지목된 업체다. 

5촌 조카 조씨는 주가조작과 회삿돈 72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 3일 구속기소 됐다.

정 교수는 지난 8월 말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자산관리인 역할을 해온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37)를 시켜 동양대 연구실 PC를 통째로 빼내고 서울 방배동 자택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숨긴 혐의(증거은닉교사)도 받는다.

정 교수는 이달 3일부터 16일 사이 모두 여섯 차례 조사를 받았다. 

정 교수는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3일쯤 열릴 전망이다.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검찰이 조 전 장관 가족을 상대로 무리한 수사를 벌였다는 비판과 정치적 논란이 잦아들 수 있다. 

반대로 기각될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책임론이 가열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