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청주전시관 건립사업 본격화24일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
내년 11월 첫 삽 2023년 준공 예정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20:20: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북 청주전시관 설계공모 당선작품 조감도. 충북의 자연, 청주시 로고, 오송 바이오산업을 대표하는 상징적 아이콘을 '씨앗'으로 형상화했다.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의 랜드마크로 기대를 모으는 청주전시관 건립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24일 충북개발공사 소회의실에서 청주전시관 건립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린다.

용역 기간은 내년 2월 중순까지다. 도는 결과가 나오면 입찰방법 심의 등을 거쳐 같은 해 5월 실시계획 수립과 공사 진행을 위한 업체 선정에 들어간다. 9월 업체가 결정되면 11월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오는 2023년 하반기 준공과 개관이 목표다.

도는 공모를 통해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라온건축사사무소 작품을 지난 3일 최종 선정했다.

선정작품은 충북의 자연, 청주시 로고, 오송 바이오산업을 대표하는 상징적 아이콘을 '씨앗'으로 형상화해 설계했다.

비정형 용지는 곡선형으로 최적화했고 중앙광장을 중심으로 시야를 확보했다. 층별 시설 구성으로 전시와 회의 공간을 구분했다.

심사에서 디자인과 환경·설비 등이 뛰어나고, 향후 확장을 고려할 때 배치·공간 계획이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청주전시관은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만수리·궁평리 일원 20만5711㎡에 들어선다. 1698억원을 투입해 건축 연면적 4만1085㎡로 지어진다. 지하 1층, 지상 3층이다.

전시장은 1만462㎡이며 국내 전시관 중 여섯 번째다. 회의실은 3300석(9개) 규모로 조성된다. 
각종 국제회의와 학술대회 등 대규모 행사 유치가 가능하다.

도는 청주전시관을 오송의 우수한 산업 인프라를 활용해 중부권 최대의 전시·컨벤션 시설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오송1·2산업단지의 우수한 인프라와 연계해 마이스(MICE)산업 육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핵심 전략사업인 바이오의약, 화장품·뷰티 산업의 세계화 등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생산유발 4783억원, 부가가치유발 1600억원, 고용창출 3285명 등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청주전시관이 충북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차질없는 건립 사업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청주 오송이 마이스산업과 연계한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