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마약류 관리 '사각지대' 보건소서 4만여 개 증발윤일규 의원 "관리대장 없어
납품 보건소 전수 조사해야"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8:50: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2017년 전국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 중 4만 3312개가 투약 기록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져 실태 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21일 윤일규 의원(천안병·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선 보건소 마약류 관리가 사각지대라고 주장했다. 

2017년 마약류를 납품받은 보건소는 전국에 54개소이나 이 중 22곳은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었다는 지적이다.

이후 지난 해 7월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이 생기기 전 마약류를 납품받은 모든 의료기관은 마약류 관리대장을 작성해야 하며 2년 간 보존해야 한다.

결국 2017년 납품된 마약류에 대한 마약류 관리대장을 올해까지 보존해야 하지만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어 당시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가 어떤 경로로 얼마나 투약되었는지 전혀 정보가 없다는 것이다.

기록이 없는 마약류가 4만 3312개는 6만 3492명이 투약가능한 양이다.

항목별로 보면 신경안정제의 일종인 디아제팜이 1만 1320개로 가장 많았으며 모르핀, 펜타닐 등 마약류 의약품과 졸피뎀, 알프라졸람 등 향정신성의약품도 각각 170개, 3만 1822개나 납품됐다.

윤 의원은 "각 지역 의료기관 마약류 관리에 대해서 현미경을 들이대는 보건소가 정작 마약류 관리에 소홀했던 마약류 관리의 사각지대였던 셈"이라며 "불과 2년 전 납품된 마약류는 행방조차 알 수 없는 것은 심각한 문제지만 식약처는 단 한 번도 보건소의 마약류 관리대장을 확인한 적이 없어 이번 기회에 마약류를 납품받은 보건소를 전수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