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산업·기업
충남 서천 지역자산화 사업 '첫선'행안부-농협-신보 업무 협약
연간 125억원 보증서 담보대출
별의별 등 시범 사업 선정 지원
방영덕 기자  |  endl1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8:52: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천=충청일보 방영덕기자] 지역 내 방치된 유휴공간을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에게 공간 매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주는 '지역자산화 지원사업'이 국내 첫선을 보인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과 정용석 농협은행 부행장, 한영찬 신용보증본부 본부장은 21일 충남 서천군 한산면 주민자치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지역자산화 지원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자산화란 지역 주민 등이 경제적 가치가 있는 건물이나 토지 등 유·무형의 자산을 공동으로 소유하거나 운영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행안부는 전체적인 사업 총괄을, 농협은 향후 4년 동안 이자 부담 및 특별출연금 등 40억원을 부담하고 신용보증기금은 이를 보증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서천의 사회적기업 '자이엔트', 전주의 협동조합 '별의별', 거제의 예비 사회적기업 '공유를 위한 창조'를 선정하고, 건물 매입에 필요한 시설과 운전자금 보증, 대출(이자율 약 2.1~2.2%)을 지원하게 된다. 

사업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농협은 2020년부터 3년간 37억5000만원을 신용보증기금에 특별출연할 예정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이에 10배에 해당하는 375억원을 한도로 지역자산화 사업주체 당 최대 5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제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연간 약 125억원의 보증서 담보 저리 대출이 지역자산화를 위해 제공된다. 

행안부는 지역사회의 역량 강화로 이어질 수 있는 지역자산화 사례를 발굴하고, 이와 관련된 선정 방식과 기준 등을 수립한다. 지역자산화 지원을 위한 공모는 2020년 초 진행할 예정이다. 

서천군 한산면은 현재 사회적기업 자이엔트(대표 김정혁)가 '청년들이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삶 기술학교'를 운영 중인 곳이다. 

이 사업은 지역 내 유휴공간을 새로운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해 도시 청년에게 마을에서 살 수 있는 기술을 알려주고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 달 동안 살면서 지역살이를 배우는 한 달 살기 프로그램에는 올 한 해 동안 청년 90명이, 하루살기 프로그램에는 140명이 참가했다. 

서천군 주민들과 자이엔트는 공실로 방치된 지 10년이 된 무지개 식당을 비롯한 유휴공간을 매입해 이주 청년을 위한 공유 부엌, 공유주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공유주택을 통해 더 많은 청년이 주거비나 숙박비 부담 없이 한산을 찾아오고 한산에서 머무르게 된다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넘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산 모시 문화제, 한산 소곡주 축제 등 지역 축제 기간에 공유주택을 관광객에게 제공하여 수입도 올리고, 이를 다시 지역을 위해 사용하고자 하는 계획도 갖고 있다. 

윤 차관은 "주민들이 활동에 필요한 공간을 직접 마련하려는 자발적 노력을 행정과 금융기관의 협력을 통해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안정적 공간 기반이 마련되면 주민들의 지역사회 참여 활동이 훨씬 더 활발해지고, 도시 청년들의 지역정주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지역에 활력이 넘쳐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영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