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 학교교육과정 성과·한계 현장교사들과 논의교육연구정보원, 세미나 개최
운영진단·제약 요인 분석 등
의견 수렴해 정책 반영 예정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8:53: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충북 학교교육과정의 성과와 한계를 현장교사들과 함께 논의해 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충북교육연구정보원은 21일 진로교육원 꿈길관에서 2019년 충북 학교교육과정 세미나를 열었다.
충북교육정책연구소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충북 학교교육과정,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교육과정 담당자, 현장 교사 등 200여명이 참석, 충북의 학교 교육과정의 운영 현황과 성과 및 한계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세미나는 분권과 자치가 확대되고 학교자치가 강화되는 교육정책의 흐름 속에 학생의 성장을 지원하는 학교 교육과정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논의된 성과와 한계 등에 대한 현장 교사들의 의견은 이후 학교 급별 교육과정 편성 담당자, 학교지원팀과 함께 협의하여 교육과정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분권과 자율을 통한 학교교육과정 편성 운영 자율권 확대'를 주제로 특강을 한 박창언 부산대 교수는 "학교 자율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부, 교육청, 학교 간 분권 체제가 확립돼야 한다"며 "개개인에게 적합한 교육과정 제공을 위해 학교 교직원 전체와 지역사회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교 급별 운영 현황, 한계점, 발전 방향을 살펴보는 시간도 가졌다. 교육과정 중심의 학교를 위한 충북교육청 정책 진단, 학교 급별 교육과정 운영 사례 발표, 교육과정 운영의 제약 요인 분석, 고충 사항 공유, 발전 방향 탐색 등이 이뤄졌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