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윤상직 의원 “우파유튜버 노란딱지 블랙리스트 존재” 의혹 제기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9:0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현 정권을 비판하는 우파유튜버들에 대한 블랙리스트 존재 의혹이 있다며 21일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윤 의원이 지난 11~18일 7일간 구독자 상위 35개 유튜브 채널에 직접 메일을 보내 회신 받은 13개 채널의 답변을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수백 건에 이르는 ‘노란딱지’ 발부에 대해 피해 유튜버들이 거의 그 사유를 알 수 없다고 답변했다.

해당 유투버들에 대한 노란딱지 발부는 지난 4일 진행된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전후로 극심해 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윤 의원 측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K 채널의 경우 10일부터 모든 컨텐츠에 노란딱지가 발부됐고, K2 채널의 경우는 9일 이전 7:3 비율로 발부되던 노란딱지가 10일부터 모든 컨텐츠에 발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M 채널의 경우 8월부터 지난 14일까지 43개의 컨텐츠 중 65%인 28개의 컨텐츠에 노란딱지 발부받았다.

해당 유투버들은 무차별적인 노란딱지 발부로 인해 광고수익이 사라져 심각한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K2 채널의 경우 하루 150만원 수준이었던 수익이 무차별적인 노란딱지 발부 이후 18만원 수준으로 급감했고, A 채널의 경우 월 350만원 수준이었던 수익이 무차별적인 노란딱지 발부로 110만원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윤 의원 측은 “유튜브가 현 정권 비판 유투버 중 ‘요주의’ 유투버들에게 일단 붙이고 보자는 식으로 노란딱지를 먼저 붙이는 방식으로 정책을 운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설명했다.

윤 의원은 “조사결과 우파유튜버들은 채널의 생사를 위협받을 만큼 심각한 피해를 입고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구글이 현 정권을 비판하는 보수우파유튜버들의 블랙리스트를 갖고 있는 것이 아닌지 강한 의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윤 의원은 “우파 유튜버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명확한 기준도 없이 노란딱지를 남발하는 것은 사업활동을 부당하게 방해하는 것으로 공정거래법 위반소지가 있어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