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홍성
다시 찾는 서해안의 명품 섬 홍성군 죽도지난해 5월 첫 취항 이후 5만 4천여 명 다녀갔다
조병옥 기자  |  cbo52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2  16:28: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홍성=충청일보 조병옥 기자] 충남 홍성군은 서해안의 명품 보물섬으로 일컬어지는 서부면 죽도에  지난해 5월 28일~올해 10월 13일까지 기간별 가고파호 도선 이용객 수를 종합 분석한 결과 약 5만4000여명의 여행객들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홍성군은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120여명이고 주말 평균 이용객수는 약 750여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 들어 5월 26일 876명, 10월 9일 860여 명 등 관광객 수가 연일 상한가를 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말에는 낚시, 캠핑 등을 즐기기 위한 인파가 넘쳐 남당항 인근은 주차공간이 없을 정도로 만차를 이루고 있으며 가고파호 취항 시 연일 만선을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죽도가 이렇게 관광객 몰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죽도만의 특색 있는 천혜의 트래킹 코스가 한몫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에너지자립섬 죽도는 허락된 조용하고 느릿한 낭만 있는 섬으로 돼 있다. 천천히 거닐면 2시간이면 주파가 가능한 둘레길에서는 죽도의 명물 대나무 숲의 절경을 즐길 수 있으며 해송숲길, 갈대숲길 등 1270m의 숲 탐방로가 조성돼 있다.

 
 특히 자연이 주는 한적함 속에서 천천히 걷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져 힐링을 갈망하는 현대인들에게 제격이다.  또한 둘레길 중간중간에 위치한 세 개의 조망대는 마을과 섬, 바다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천혜의 비경을 선사한다. 운이 좋다면 황홀하게 물드는 석양과 함께 '인생샷'을 건질 수도 있다.

 
 군 관계자는 "죽도 및 남당항 주변을 중심으로 관광 인프라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내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 죽도는 1개의 본섬과 11개의 섬으로 구성돼 있으며 남당항에서 2.7km 떨어져 있어 여객선 탑승 시에는 15분이면 도착 가능하다.  최근 군에서는 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공중화장실, 먹거리 및 팸투어 코스 개발 등 죽도관광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조병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