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205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전부 폐쇄"충남도, 예산서 '기후변화 대응 국제 콘퍼런스'
"위기 공감대 형성 노력" 비상상황 선포문 발표
동아시아 7개 國 지방정부 '공동 선언문' 채택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2  18:36: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모든 석탄화력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를 목표로 탈석탄 정책을 추진한다.

도는 22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콘퍼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남도 기후 비상상황 선포문'을 발표했다.

선포문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로, 기후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기후 위기에 대한 도민의 자발적 참여와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도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적극 지원하고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기후 '변화'가 아닌 기후 '위기'로 정책 대응 수준을 강화하겠다"며 "2050년까지 석탄 발전량을 제로화하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47.5%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2026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4기를 친환경 발전소로 전환하는 내용의 탈석탄 정책을 중점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 국가 7개 지방정부는 '기후변화 대응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 지방정부는 선언문에서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는 전 지구적인 현안"이라며 "각 지방정부 별로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 실천 과제를 적극 이행하겠다"고 역설했다.

'동아시아 지방정부 기후환경연합'(가칭)을 꾸려 기후변화 대응 정책 추진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해 가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한 영국·프랑스·유럽연합(EU) 대사 등 국내·외 정부 기관과 국제기구 관계자, 환경 전문가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2021년 신기후 체제에 대비, 국내·외 중앙 및 지방정부의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지역에서 세계로'를 주제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