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교육청, 학교납품 수산물 방사능 '이상 無'오징어, 명태, 고등어 등 14어종, 43건 무작위 표집 조사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3  14:05: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학교급식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2013년 후쿠시마 원전수 해양 누출 사태로 수산물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짐에 따라 2014년부터 요오드(131I)와 세슘(134Cs+137Cs)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지속해서 실시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대전지역 43개 학교에 납품되는 수산물 식재료 중 식단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오징어, 명태(동태, 코다리 포함), 삼치, 고등어, 낙지 등 14어종 43건을 무작위로 1.5kg내지 2kg을 표집해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했다.

그 결과 43건 모두 방사능 검사 항목 요오드(131I)와 세슘(134Cs+137Cs) 불검출, 적합 판정을 받아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충열 체육예술건강과장은 "우리 아이들에게 질 높은 학교급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안전한 식재료를 확보하고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철저한 관리를 통해 건강한 학교급식이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