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시각·공간적으로 잘 구현 … 공예계 베니스비엔날레로 손색 없어"美 필라델피아 미술관 큐레이터
엘리자베스 아그로 씨 깜짝 방문
청주공예비엔날레에 극찬·조언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3  18:53: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23일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찾아온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 엘리자베스 아그로 공예담당 큐레이터(오른쪽)가 메인전시장의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충북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23일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의 공예담당 큐레이터 엘리자베스 아그로(Elisabeth Agro)가 행사장을 찾아 칭찬과 경의를표했다고 이날 밝혔다.

누구도 예상치 못 했던 깜짝 방문에 이어진 극찬이었기에 분위기가 한층 고무됐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자신이 소속돼 있는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에서 기획 중인 '한국현대미술전'에 소개할 한국 공예작가 발굴을 위해 개인적으로 방문했다고 한다.

2013년과 2015년에도 비엔날레를 방문해 문화제조창의 옛 모습을 알고 있다는 그는 자신이 청주를 방문하지 않았던 사이, 국립현대미술관이 합류하고 동부창고까지 더해진 데 대해 놀라움을 표했다.

전시 가이드북 내용을 일일이 확인하며 작품을 살피던 그가눈여겨본 작가 리스트는 김설, 김창겸, 석창원, 신종식, 원경환, 한호, 최정윤 등으로 알려졌다.

전시를 둘러본 아그로는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가 시각·공간적으로도 아주 잘 구현된 것 같다"며 "그걸 극대화하는 좋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어 전반적으로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국제공예공모전은 말 그대로 세계 공예계의 신인을 발굴하는 장이자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데, 그런 전시 공간의 규모라기엔 11점의 수상작을 비롯한 140여 점의 작품이 너무 밀집돼 보였다"고 아쉬움도 표했다.

아그로 큐레이터는 "오늘 목격한 청주공예비엔날레는 공예계의 베니스비엔날레라고 해도 손색 없을 정도로 감명 깊었다"며 "곧 필라델피아에서 선보일 전시에 초대할 작가 중 많은 부분을 청주공예비엔날레 참여 작가가 차지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