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발족
윤창현 등 영입인사 8명 발표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31  18:50: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자유한국당은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31일 총선기획단을 발족시켜 본격적인 총선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총선기획단단은 박맹우 당 사무총장이 맡았고, 상임 특보단장인 이진복 의원이 총괄팀장, 전략기획부총장인 추경호 의원이 간사를 맡았다. 위원은 박덕흠·홍철호·김선동·박완수·이만희·이양수·전희경 의원과 원영섭조직 부총장, 김우석  대표 상근특보 등으로 구성했다.

한국당은 이날 신규 영입 인재 환영식도 열었다. 이날 발표된 영입인재는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59),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58),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58),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49) , 백경훈 청년단체 '청사진' 공동대표,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으로 화장품제조업체 ㈜정원에이스와이를 경영하고 있는 장수영 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 등 8명이다.

전날까지 영입 대상으로 거론돼왔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일부 최고위원들의 반대로 영임자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제2군사령관은 현 정부 출범 후 '공관병 논란'으로 수사를 받은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장이 명단에서 빠진 데 대해 "오늘은 경제에 주력한 첫 번째 행사였다. 앞으로 안보 부분 인재들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