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공정위, 부당 하도급 대금
건설사 과징금 5200만원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3  19:5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 대금을 부당하게 깎고 대금 지급보증조차 하지 않은 건설사에 시정 명령과 함께 과징금 52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S건설은 최저가 경쟁 입찰 방식으로 충남 부여군 규암면 아파트 건설의 골조공사 수급사업자로 A사를 선정했다. 

하지만 A업체와 하도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추가 가격 협상을 통해 A업체가 최저 입찰가보다 더 낮은 수준의 하도급 대금을 받도록 했다.

이는 하도급법 제4조 제2항 7조가 금지하는 '경쟁입찰로 하도급 계약을 체결할 때 정당한 사유 없이 최저가로 입찰한 금액보다 적은 하도급 대금을 결정하는 행위'에 해당한다.

S건설은 하도급계약 현장설명서 일반조건 등에 폐기물 처리비용 전가와 공사대금 조정신청 금지 등 A의 이익을 제한하거나 자신들의 의무를 A에 떠넘기는 계약조건도 설정했다.

이 건설사는 A사에 하도급대금 지급보증도 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원사업자가 계약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 공사대금 지급을 보증하도록 규정한 하도급법 13조의2 제1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