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진흥초 인라인 롤러부, 전국학교 대항 롤러대회 제패남초부 종합우승·여초부 준우승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18:14: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진흥초 롤러부 선수들이 우승과 준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일보 박장미 기자] 충북 청주 진흥초 인라인 롤러부가 전국학교대항 롤러대회를 제패했다.

진흥초는 지난 2~3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38회 회장배 전국 학교 및 실업팀대항 롤러경기대회에 참가해 금메달7개, 은메달8개, 동메달2개를 획득해 남초부 종합우승, 여초부 종합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2019년 마지막 대회인 만큼 전국의 최강자들이 총 출동한치열한 경쟁의 장이었다. 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강병호군(5년)은 여전한 기량을 과시하며 P3000m와 1000m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차세대 남녀 단거리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심은세양(5년)은 500m+D와 1000m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이종희군(5년)은 DT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대호군(4년)은 300m와 500m+D에서 각각 금메달을, 최준성군(4년)은 500m+D와 1000m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했다. 오철범군(3년)은 300m에서 동메달을 오세윤양(3년)은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500m+D 종목에 출전해 깜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진흥초 롤러부 막내들인 2학년 선수들의 선전도 대단했다. 이은유양은 200m에서 금메달을, 이현아양과 최성현군은 각각 대회신기록을 세우며 300m와 500m+D에서 각각 2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6년간의 롤러부 생활을 마무리하는 6학년 김충현·박균도군은  강병호 선수와 호흡을 맞춰 3000m계주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끝까지 최선을 다한 6학년 이유은양과 함께 관계자, 동료 선수 및 학부모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오희은 교장은 "2019년 마지막 대회까지 큰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결과에 관계없이 최고의 기량을 위해 매일 굵은 땀방울을 흘린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