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저물가 늪 벗어날 물가 대책 세워야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7:18: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지역 소비자물가가 심상치 않아 경기 부양책 등 저물가 기조를 타개할 대책이 필요하다.

 충청지역 소비자물가상승률은 3개월째 하락하거나 겨우 0.1% 오르는 데 그치고 있다.

 통계청 조사에서 10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전국적으로 지난 해 같은 달과 비교해 0.0%를 기록했다.

 3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벗어났지만 경기 둔화로 인한 수요 부진으로 저물가 현상이 지속돼 디플레이션 공포에 직면하고 있다.

 충청지역도 대전과 충남 지역이 8월부터 3개월째 물가가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충북만 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지만 오름폭이 0.1% 상승에 머물렀다.

 더욱 중요한 것은 충청지역 전체적으로 올해 들어 1% 이하 대의 저물가 터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전은 올해 1월 1.0%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2월부터 7월까지 0.5% 이하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그러다 8월부터는 제자리(0%)도 유지 못하며 마이너스를 이어가고 있다.

 충남은 더 심각해 올해 들어 1월 0.7%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록이며 3월에 -0.2%, 나머지 달에는 0% 대를 기록했다. 8월부터는 -0.4%, -0.8%(9월), -0.6%(10월) 등 마이너스의 늪에서 나오지 못하고 있다.

 충북은 올해 1월 0.9%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 최고점이다. 이후 0.2% 상승률에서 0.7% 상승률을 보였지만 8월에 -0.1%, 9월 -0.4%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10월 들어 0.1% 상승률로 겨우 마이너스 형국을 면했지만, 저물가 기조에서는 빠져나오지 못했다.

 가계와 밀접한 생활물가지수나 신선식품지수를 보더라도 충청권은 심각한 상태다.

 대전은 생활물가지수가 3개월째 하락세고, 신선식품지수 역시 세달째 마이너스다.

 충남은 생활물가지수가 3월부터 8개월째 하락하고 있으며 신선식품지수도 3개월째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충북도 생활물가지수가 3개월 연속 하락세이며, 신선식품지수도 세달째 하락 중이다.

 주요 물가 지수가 떨어지는 현상이 장기화되면 생산에도 영향을 미친다. 재고는 쌓이게 되고 실업률이 오를 수도 있다. 개인이나 기업 모두 힘들어지는 디플레이션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물가는 일반적으로 3%나 3.5% 이하 정도의 상승률을 보이는 것이 정상적인데 저물가가 지나치게 오래 가면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연구기관에서는 이러한 국가 저물가 현상에 대해 경기 수축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일부 경제 학자들도 경기 악화로 인해 생산량이 줄고 재고는 많아지면서 물가가 떨어지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경기가 더욱 침체되면 수요 요인에 의한 물가 하방 압력이 커질 수 있는데 디플레이션까지 걱정할 수밖에 없게 되는 것이다. 근원물가가 0% 대라는 것도 경제 수요가 여전히 취약함을 말해주고 있다.

 소비자들이 당장 물가가 하락해 유리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크게 문제될 것이 있느냐는 안일한 시각은 매우 위험하다.

 정부나 충청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은 물가가 마이너스나 저물가 기조를 보이는 이 상황을 변화시킬 정책을 모색해야만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