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유민봉 의원, 한국당 첫 불출마 선언"당 쇄신·혁신해야" 지적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9:00: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대전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지낸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이 6일 한국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6월 페이스북에서 밝힌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밝힌다"며 "빈자리는 국민들이 채워주실 것으로 확신하니,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겠다"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유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기존의 생각 틀과 인맥을 깨고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연대를 포함한 보수대통합 행보도 본격화해야 한다"며,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것은 내가 당선돼 당에 한 석을 더하는 것보다는 희생으로 국민 마음을 얻는 것이고, 저보다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정치력이 큰 선배 여러분이 나서준다면 국민의 지지를 얻는 데 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충남 보령당진이 지역구인 김태흠 의원이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3선 이상 서울강남·TK(대구경북) 지역구 중진 의원 용퇴론'을 제시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당내 '인적 쇄신'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의원은 유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우리 당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국민들이 답답하고 실망하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황 대표가 다양한 의견을 모두 아우르는 리더십을 보여주시기를 기대한다"고 황 대표의 적극적인 행보를 주문했다.

유 의원은 대전 출신으로 대전고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나와 행정고시에 합격했으며,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행정학 박사를 받았다. 성균관대 행정학과 교수를 지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