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 고교 교사 116명 "수능 정시확대 반대" 선언전교조 충북지부 "선언문 발표"
"교실 붕괴·공교육 포기 의미"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9:23: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충북 고교 교사 116명이 정부의 정시확대를 반대를 선언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도내 고교 교사들이 입시 만능 경쟁 교육 폐지와 교육 불평등 해소 요구를 담은 '충북 고교 교사 선언'을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문재인 정부가 보여 준 퇴행적 입시제도 개편 방향은 불평등한 교육구조와 계층 간 교육격차를 더욱 심화하는 점에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며 "정부는 고교서열화, 대학 서열화 해소를 통해 불평등 교육과 교육격차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데도 수능 정시확대를 주장하며 교육 현장을 혼란에 빠뜨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능 정시 확대는 교실 붕괴와 공교육 포기를 의미하는 것으로 학교 현장이 정상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하지 못하고 문제집 풀이에 매몰될 것"이라며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서는 외고, 자사고 등 고교 서열화 해소를 위한 사회적 논의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이 선언에 참여한 고교 교사 116명의 명단도 공개했다.

교사들은 "고등학교 교사 선언은 입시경쟁교육 철폐와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첫걸음"이라며 "해야 할 일은 '정시 확대'를 밀어 부칠 때가 아니라 학교 현장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때임 강력히 천명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