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청와대, 강기정 해임 요구에
"이미 사과 … 별도 입장 없다”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19:31: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청와대는 6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강기정 정무수석 해임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따로 입장 낼 계획은 없다"며 "강 수석이 여러 계기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수석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고성'논란을 빚은데 대해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제가 알아본 바에 의하면 (운영위 국정감사) 당일 여야의 합의로 사과문을 낸 것으로 알고 있고, 그래서 정회됐던 것이 다시 개회됐다. 강 수석이 여러 계기로 사과의 말씀도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저희가 따로 무슨 입장을 내거나 그럴 것은…. 이미 사과 입장을 다 내셨기 때문에"라고 했다.

강 수석은 당시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우기지 말라"고 하자 강 수석이 "우기다가 뭐냐"라고 고성으로 항의했고, 이에 국감이 파행됐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