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300례! 달성단일 진료과 중부권 최단기간 최다 수술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7:01: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건양대병원 산부인과가 중부권에서 단일진료과로는 가장 짧은 기간인 1년 7개월여 만에 로봇수술 300례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지난해 4월 첫 다빈치 로봇수술을 시작한 후 약 7개월 만에 100례, 13개월 만에 200례를 돌파하는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지속해서 이루고 있다.

수술별로는 자궁암과 근종을 비롯해 난소종양, 천골질고정술(자궁탈출증) 등 부인암 및 각종 여성 질환에 관한 로봇수술이 주를 이뤘다. 

300례의 로봇수술을 진행하는 동안 단 한 건의 합병증 발생 없이 안전하게 수술을 시행했다.

배꼽 부위에 절개창을 하나만 열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로봇 단일공 수술도 이뤄져 미용적 측면과 치료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여성질환 수술 특성상 좁은 골반 안에서 복잡하고 세밀한 수술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은데, 로봇수술은 집도의의 시야를 넓혀주고 특유의 정밀한 봉합이 가능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다.

김철중 교수(산부인과)는 "로봇수술은 복강 내에서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해 치료 성공률과 치료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앞으로도 산부인과 분야 다양한 질환에 로봇수술을 접목,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