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같은 부서 직원 성추행 의혹
충주시 공무원 '정직 3개월'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8:50: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같은 부서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충북 충주시 공무원이 정직 3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게 됐다.

7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 인사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A씨(6급)의 징계 수위를 이같이 의결했다.

A씨는 올 8월 중순 노래방에서 한 직원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인사위에서 "이 직원의 손을 잡기는 했지만 술에 취해 더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시는 도 인사위 의결 내용이 통보되는 대로 A씨를 징계할 계획이다.

피해 사실은 성추행을 당했다는 직원이 충주시 여성청소년과 인권위원회에 상담을 신청하면서 알려졌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