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문중 시제 중 방화해 11명 사상자 낸 80대 檢송치범행 전날 휘발유 9ℓ 구매
"화 참지 못해 범행 저질러"
박병모 기자  |  news9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1  19:06: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천=충청일보 박병모기자] 충북 진천경찰서는 선산에서 함께 제사를 지내던 종중원들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숨지거나 다치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된 A씨(80)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전 10시 40분쯤 초평면 야산에서 시제(時祭)를 지내던 종중원 10여명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혐의를 받는다.

이 불로 B씨(79)가 화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부상자 10명(중상 5명, 경상 5명)이 화상을 입고 도내 화상 전문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청주의 한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전날 증평군의 한 주유소에서 휘발유 9ℓ가량을 구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휘발유를 담은 플라스틱 용기를 준비했다가 시제 도중 절을 하던 종중원들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종중 땅 문제로 오랜 기간 갈등을 겪었으며 화를 참지 못했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당시 이 선산에는 A씨 등 20여명이 시제를 지내고 있었다. 시제는 한식이나 음력 10월에 5대조 이상 조상의 묘소를 찾아가 지내는 제사를 가리킨다.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