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북방위 “2025년까지 동북3성 교역규모 180억불”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3  19:23: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는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6차회의를 열고 중국 동북3성(지린성·랴오닝성·헤이룽장성) 지역 개발 정책과 연계한 교류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권구훈 북방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특히 지린성에는 한·중 국제협력시범구를 건설하고 랴오닝성에는 한중 산업원, 헤이룽장성에는 한국 산업원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라며 “6년 후인 2025년까지 동북지역과의 교역규모를 180억 달러(작년 기준 122억 달러)로, 인적교류 규모도 350만 명(작년 기준 255만 명)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동북3성 지역은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교류협력의 거점이면서 우리에게는 지리·역사·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이라며 “중국의 일대일로와 한국의 신북방정책간 접점에 있어 동북아 평화 정착 시 최대 수혜지역이면서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의 핵심 거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위원장은 “북방위가 주도해 동북지역 교류협력전략과 실무협의회를 신설하고 코트라 무역관 등 신규협력 채널을 구축하는 등 교류협력의 틀과 제도기반을 구축할 뿐 아니라 추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미래 신산업, 친환경, 벤처창업으로 협력 분야를 넓혀가며 사업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