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내수농협, 농작업 대행서비스 '호응'고령농·영세농 등 310 농가에
총 1억200만원 들여 지원 나서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3  19:25: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충북 청주 내수농협이 농작업 대행서비스로 취약농가에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사업은 충북도와 청주시, 내수농협이 지자체협력 사업을 통해 농가부담없이 총 1억2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고령농, 영세농, 여성농업인, 장애농업인 등 취약농가 중 농기계를 미보유한 곳으로 현재까지 310개 농가에 농작업을 지원했다.

사업은 수확철이 끝나는 이달 중순까지 콤바인을 이용한 벼수확, 마늘 및 양파농가에 트랙터를 이용한 로터리 작업 등을 지원하게 된다. 

한 농가는 "그 동안 농기계가 없어 적기 수확이 어려워 제 값을 못받아 안타까울 때가 있었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지원사업에 만족감을 표했다.

변익수 내수농협 조합장은 "올해 벼농가 1090만9090.9㎡(옛 330만평)에 공동방제사업에 이어 농작업대행서비스를 도입했는데 농가 반응이 매우 좋았다"며 "조합원들이 마음 편히 농사지을 수 있도록 영농지원에 더욱더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