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수소경제 도약의 발판, 충남서 찾는다21∼22일 천안서 '에너지 국제포럼' 개최
道, 생태계 구축 위해 기업들과 협약 예정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4  18:49: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는 21일부터 이틀간 천안 상록호텔에서 수소경제 선제 대응을 위해 '2019 수소에너지 국제포럼'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수소경제 도약의 발판 충남'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국내외 수소 전문가, 기업인 등 300여 명이 참가한다.

존 윌리엄 셰펄드 미국 퍼듀대 교수가 '세계 수소경제 동향과 수소산업 육성 전망'을 주제로 특별연설을 준비했다.

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수소산업 육성 방향'을 발표하고, 알버트 반 루트 네덜란드 컨설턴트가 '그린수소 생산과 저장의 안전성 및 추진 정책'을 소개한다.

충남도는 포럼 개막식에 앞서 수소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충남도와 당진시, 현대제철, 현대로템 등 5개 기관·기업이 공동으로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에 수소 생태계를 구축해 국토부가 추진하는 '수소 시범도시 조성사업' 공모에 참여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국내외 친환경 에너지로 관심이 높아지는 수소를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하고, 충남이 수소경제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