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제주항공, 日여행객 감소영향
3분기 영업실적 적자로 돌아서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4  19:05: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일본 여행객 감소 영향으로 제주항공의 올해 3분기 영업실적이 적자로 돌아섰다.

14일 제주항공에 따르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688억원과 영업손실 174억원, 당기순손실 301억원을 기록했다고 분기보고서를 공시했다.

제주항공의 올 3분기 기준 누적 실적은 매출액 1조746억원, 영업이익 122억원, 당기순손실은 -17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해 3분기 누적실적을 기준으로 매출액은 5.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87.4% 줄어들었고 당기순이익 역시 적자로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해 3분기 대비 올해 실적 악화 원인을 일본 불매 운동, 환율 상승 등 외부요인으로 보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올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고 전년 대비 악화된 환율 등 부정적 외부요인들이 업계 전반에 걸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