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청주시 건축직·건축사 '업무개선' 간담회공예비엔날레-현대미술관 연계
재탄생한 문화공간 현장도 답사
박재남 기자  |  progress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8:01: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북 청주시 건축직 공무원과 건축사들이 문화제조창C 일원에서 간담회를 진행한 후 공예비엔날레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충청일보 박재남 기자] 충북 청주시가 지난 15일 건축 업무를 개선하고 실무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건축직 공무원 및 건축사 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건축담당 공무원 및 건축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문화제조창C 일원에서 진행했던 청주 공예 비엔날레 전시를 함께 관람해 문화 소양을 함양하고, 동부창고 34동에서 △대규모 건축물의 방화벽 설치△지반조사보고서 제출대상 기준 정비 등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도심에 방치 돼있던 담배공장과 창고를 청주 공예 비엔날레의 행사장과 국립현대 미술관이 연계된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사례를 둘러보면서, 일선에서 건축설계와 건축행정업무를 추진하는 관계자로서 옛 건축물에 요즘시대의 감성, 기술력이 더해져 조화를 이룬 공간이 주는 특별한 매력을 다 같이 나눴다.

정윤광 시 건축디자인과장은 "이번 간담회가 청주시와 지역 건축사 회원들 간에 의견을 교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며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장의 목소리를 건축행정에 적극 반영 하겠다"고 말했다.

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