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靑 "북미협상 재개로 실질 진전 기대"한미연합공중훈련 연기 관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비핵화
최종목표 달성 위해 예의주시"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7  19:01: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청와대는 17일 한·미 국방 당국이 이달 중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북미 대화를 위한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실질적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 국방당국이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발표한 데 대해 이같이 밝히고,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이 있도록 한미 간에도 긴밀한 협의가 진행돼 왔다"고 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1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을 계기로 만나,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결정했다.

에스퍼 장관은 현지 한미 언론 공동기자회견에서 "양국의 이런 결정은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은 역시 연습과 훈련 그리고 (미사일)시험을 시행하는 결정에 있어 이에 상응하는 성의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비핵화로, (지금은) 그 최종 목표를 향해 가는 선상에 있다"며 "한반도 평화 관련해서는 진행 중인 상황이기에 청와대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같은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이 앞서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의 접견에서 이미 보고된 사안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지 않았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