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증평
정다운봉사회·두리하나봉사회, 재가장애인 가정 주거환경 개선에 구슬땀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4  14:18: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겨울철을 맞아 증평 지역 내 봉사회 회원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는 재가장애인 가정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증평군장애인복지관에 따르면, 정다운봉사회와 두리하나봉사회 두 단체가 재가장애인 가정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정다운봉사회(회장 이상윤) 회원 20명은 지난 19~22일 나흘간 재가장애인 가정 1곳을 선정, 장판·벽지·싱크대를 교체하고 지붕을 수리했다.

 두리하나봉사회(회장 김태정) 회원 15명도 24일 봉사에 나서 재가장애인 1가구의 벽지와 장판을 새것으로 바꿨다.

 증평군장애인복지관 정찬연 관장은 "지역사회에 따뜻한 손길과 마음을 나누고자 하는 분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증평=곽승영기자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